특구기업, 미국·유럽 시장 공략 가속도

홈 > News > News
News

특구기업, 미국·유럽 시장 공략 가속도

- 특구진흥재단, 해외진출 지원사업 성과 잇따라 


c79cf9b6116710ab20f3e68d1974cbb4_1648914329_5532.jpg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특구 기업들의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통해 1100만 달러 규모의 미국 조달시장 공급계약을 성사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1일 밝혔다.

특구진흥재단에 따르면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1분기 성과점검을 통해 기존 진행됐던 제품 중심의 해외진출 이외에도 미국 및 독일과의 글로벌 PoC(Proof of Concept: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 성능 검증) 진행, 해외 혁신상 수상 등의 다변화된 성과를 달성했다.


이는 B2B, B2C 형태의 해외진출 지원 뿐 아니라 글로벌 공공조달, 글로벌 공동 연구개발 등 다변화된 기업의 수요를 반영하여 해외진출 채널을 다양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 FDA 인증을 통해 플라즈마 멸균 기술을 인정받은 ㈜플라즈맵은 향후 5년간 1100만 달러 규모로 미국 공공조달 시장에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창출했다.

연구소기업 366호 ㈜에너캠프는 미국 전기차 업체 및 전기차 긴급충전 네트워크 기업 등 2개사와 하반기 부터 PoC를 진행하고, 또 다른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기업과 시범 서비스 운영을 논의 중에 있다.

인공지능 교통예측 솔루션 기술을 보유한 ㈜블루시그널은 독일 함부르크 시청과 PoC를 진행하였고, 92%의 높은 교통 예측 정확도를 선보이며 기술성능을 검증, 향후 기술도입을 위한 논의와 글로벌 교통전문기업들과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무저항‧무마찰의 비접촉 발전기술을 보유한 ㈜위드어스는 저탄소 시대를 이끌 기술 및 제품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2년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고 적극적으로 국내 및 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강병삼 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데 있어 필수 요인”이라면서 “특구진흥재단의 해외진출 지원 역시 기업의 다양한 요구에 빠르게 피보팅하며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주식회사 블루시그널
대전 유성구 문지로 193, 행정동 A601 (문지동, KAIST 문지캠퍼스)
126-62-00260
백승태
042-863-6136
010-4471-6730
050-7713-5197